시사연합신문
정치.경제정치
“온택트 시대, 디도스 공격 대비 철저히 해야”정희용 의원,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피해 매년 증가 추세...실질적인 대책 마련 시급”
이현종 기자  |  elbert22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4  08:45: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 밴드
   
▲ 정희용 의원(국민의힘 경북 고령ㆍ성주ㆍ칠곡)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이 2일(금), 코로나19로 인한 온택트 시대에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피해가 매년 증가추세임을 지적하며,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혀 관심을 갖게하고 있다.

정희용 의원(국민의힘 경북 고령ㆍ성주ㆍ칠곡)은 보도자료에서 최근 3월 24일 네이버가 디도스 공격을 받아 1시간 가까이 서비스가 먹통이 되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11월에는 한국거래소가 디도스 공격을 받아 기업공시 채널 접속지연 등의 피해로 인해 많은 국민들이 불편을 겪은 바 있으며, 카카오뱅크, 11번가, 케이뱅크 등도 디도스 공격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어 정 의원은 이같은 일들이 비대면시대에 더둑 극성을 부릴수 있다며 디도스 공격 대비를 철저히 해줄것을 당부했다.

정희용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디도스 공격 현황에 살펴보면, 2017년 96건, 2018년 133건, 2019년 155건, 2020년 213건 등 총 731건의 디도스 공격이 발생했으며,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업종별로는 정보통신업이 561건(77%)으로 가장 많은 공격을 받았고 이어 금융 및 보험업 44건(6%), 협회 및 단체 35건(5%)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협회 및 단체의 디도스 공격은 2019년도 3건에서 2020년도 23건으로 급증하였는데, 이는 과거에 디도스 공격을 받지 않은 업종도 디도스 공격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정부는 2009년, 약 1만 8,000여대의 좀비PC로 청와대와 주요 언론사, 정당 등 국내 주요 홈페이지 26곳이 접속장애를 겪은 디도스 대란사태를 계기로 정보보호인력과 예산을 대폭 확충하는 「국가 사이버 위기 종합대책」을 발표하였지만, 여전히 디도스에 대한 대응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정희용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수업을 비롯해 국회 및 정부의 각종 회의, 입법ㆍ정책토론회까지도 온택트로 진행되고 있는 추세이고, 기업 인재채용 등 국가전반에 온택트 방식이 자리잡고 있다. 따라서 디도스 공격으로 시스템이 마비 된다면 그 피해는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또한, 정 의원은 “이에 정부는 온택트 시대를 맞아 디도스를 비롯한 사이버테러에 더욱 만전을 기해 국민의 피해와 불편함을 최소화 하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표. 최근 5년간 기관별(업종별) 디도스 공격 현황(건) >

업종

2016

2017

2018

2019

2020

합계

정보통신업

103

47

101

142

168

561

금융 및 보험업

0

10

26

5

3

44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3

6

0

3

23

35

운수 및 창고업

0

24

0

0

2

26

도매 및 소매업

9

7

3

2

4

25

교육 서비스업

1

0

1

3

8

13

제조업

8

0

0

0

3

11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

3

0

1

0

1

5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

3

0

1

0

0

4

건설업

3

0

0

0

1

4

숙박 및 음식점업

0

2

0

0

0

2

공공 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1

0

0

0

0

1

합계

134

96

133

155

213

731

출처 : 과기정통부 

이현종 기자  elbert224@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스타파워취재
실력파 중견가수 유 화, ‘째깍째깍’ 신곡 발표”

실력파 중견가수 유 화, ‘째깍째깍’ 신곡 발표”

“부산에서 다져진 노래실력, 이제 꽃 피우다”어덜...
진관, 불교 인권위원회 위원장 리얼 인터뷰!

진관, 불교 인권위원회 위원장 리얼 인터뷰!

◉ 우리의 역사속에 승려들의 구국활동은...
젠틀한 예산총각, 가수 신성을 만나다.

젠틀한 예산총각, 가수 신성을 만나다.

“부모님 모시기위해 트로트를 시작한 효자농부”.....
‘천부경수리학’ 의 선구자, 인송 박종각 원장

‘천부경수리학’ 의 선구자, 인송 박종각 원장

天符經, 천부경수리학이 미래 지식산업에 아주 큰 ...
문화특집>규당 김인기 화백,

문화특집>규당 김인기 화백, "한지에 스며드는 먹색의 매력에 빠지다 "

인생을 한편의 ‘장편드라마’라고 한다면 사람들은 ...
특집> “藝人. 판소리 국악계의 거장” 심당 안숙선 명창!

특집> “藝人. 판소리 국악계의 거장” 심당 안숙선 명창!

◆전북 국악의 성지 남원에서 싹 틔운 국악의 열정...
칼럼

庚子年 新年辭

庚子年 新年辭
함께하는 세상...지긋지긋한 己亥年의 해가 기울었습니다.출발할 때만 해도 저마다 새로운 기대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589-5 센추리 1 1502호  |  대표전화 : 02-784-1228  |  팩스 : 0504- 079 - 2673
제호 : 시사연합신문  |  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648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047
최초등록일 : 2008.06.30  |  재등록일: 2009.11.30  |  제호상표등록 : 시사연합-41-0267968호
발행인 : 김형곤  |  편집인겸 회장 : 이정엽  |  상임고문 : 김영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엽
Copyright 2011 시사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yonhapnews.com